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13일 오전 8시 제설 비상근무 해제…평시 근무 체제 전환 - 12일 적설량 최대 6.5㎝, 인력 1만 9000여명, 제설제 6118톤 투입
  • 기사등록 2021-01-13 11:47:22
기사수정

서울시는 1월 13일 오전 8시 제설 비상근무를 해제하고, 평시 근무체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서울시는 1월 13일 오전 8시 제설 비상근무를 해제하고, 평시 근무체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이번 강설로 서울에 최대 6.5㎝의 눈이 내렸다. 시는 제설 2단계 비상체제로 인력 1만 9268명, 장비 2216대, 제설제 6118톤을 투입했으며, 12일 저녁 8시 대설주의보가 해제됨에 따라 제설 1단계로 하향했다.

 

13일 오전 8시 제설 비상근무는 해제, 평상근무체제로 전환해 이면도로 등 취약지역 제설은 계속되고 있으며, 생활도로와 보도 제설 작업도 진행되고 있다.

 

또, 강설로 인해 통제됐던 북악산로, 인왕산로, 난곡로 등 3개소는 통제가 해제돼 통행이 가능하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제설 비상근무가 해제됐지만 아직 이면도로 등에는 많은 눈이 남아있어 신속히 제설작업을 실시하고, 오늘밤 영하권 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도로 위 블랙아이스로 인한 차량의 미끄러짐, 낙상 등에도 주의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3 11:47:2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