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중수본, 잇따른 아프리카돼지열병·AI 확진에 방역 강화 조치 실시 - 울타리 설치·보강, 멧돼지 개체수 획기적 저감, 폐사체 수색·제거 적극 실시 - 매일 오후 2시~3시 전국 모든 가금농장 집중소독 2주간 실시
  • 기사등록 2021-01-14 17:31:59
기사수정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역 및 양돈농가 현황 (자료=농림축산식품부)아프리카돼지열병(ASF)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는 현재까지 화천·연천 등 12개 시군에서 야생멧돼지 ASF 총 941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울타리 설치, 수색·포획, 집중 소독 등을 통해 확산을 저지해왔으나, 최근 기존 광역울타리에서 62km 떨어진 강원도 영월에서 야생멧돼지 ASF가 8건 발생하는 등 발생지역이 계속 확산되고 있다.

 

사육돼지는 강력한 방역 조치로, 2019년 9월 16일부터 23일간 14건, 지난해 10월 2건 발생 이후 추가 발생은 없는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광역울타리 이남인 영월·양양에서 멧돼지 ASF가 발생함에 따라 향후 전국적으로 ASF가 확산될 수 있는 엄중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특히 대다수의 양돈농장이 야산 인근에 있어 농장 내로 바이러스 유입이 용이하고, 농장 소독·방역시설 미흡, 축산차량의 농장출입 및 시도간 이동 등 아직 방역 여건이 취약한 실정이다.

 

또한 봄철 번식기가 되면 개체수가 크게 증가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수풀이 적은 동절기 동안 멧돼지 개체수의 획기적 저감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중수본은 야생멧돼지 확산 방지와 양돈농장 차단방역을 위한 선제적인 방역 강화 조치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멧돼지의 확산 방지를 위해 ▲울타리 설치·보강 ▲멧돼지 개체수 획기적 저감, ▲폐사체 수색·제거를 적극 실시한다. 오염원 제거를 위해서는 양성개체 발생지역과 양돈농장 주변, 포획·수색에 참여하는 인력·장비 등에 대한 철저한 소독을 실시한다.

 

또한 ▲농장 내 축산차량 출입 최소화, ▲소독·방역시설 보완, ▲축사 출입 시 손 씻기·장화 갈아신기와 같은 농장방역 기본수칙 준수 등 농장 차단방역을 강화하고, 사육돼지의 ASF 확산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전국을 16개로 권역화 해 돼지·분뇨 등의 권역간 이동을 제한한다.

 

한편 중수본은 1월 12일과 13일, 가금농장에서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증가와 관련해 '가금농장 매일 일제 소독 캠페인'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최근 두 차례의 심각한 한파로 농장 소독이 제대로 이루어지기 어려웠다는 것이 1월 12일과 13일 고병원성 AI 발생 증가의 주요한 원인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중수본은 최근 기온이 다시 정상화 됨에 따라, 매일 오후 2시에서 3시 사이 전국 모든 가금농장에 집중소독을 2주간 실시토록 해 고병원성 AI 확산의 고리를 차단하겠다는 방침이다.

 

전국 가금농장에 대해 매일 안내 문자메시지를 발송하고, 지자체 전담관·생산자단체·계열화 사업자 등을 통해 매일 농장·축사 내외부를 소독토록 집중 지도·홍보하며, 농식품부·농진청·농관원 등 유관기관의 인력을 총 동원해 가금농장의 소독 실시여부와 기본 방역수칙 이행여부를 점검해 나갈 계획이다.

 

김현수 중수본부장은 “중수본을 중심으로 유관부처가 함께 울타리 설치 및 관리, 멧돼지 포획, 폐사체 수색·제거 및 오염지역 소독 등 방역조치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설명하면서,

 

“야생멧돼지 ASF 확산으로 양돈농장에 오염원 유입이 우려되는 매우 엄중한 상황인 만큼, 전국 모든 양돈농장은 소독·방역시설을 신속하게 개선하고, 축사 출입 시 장화 갈아신기·손 소독 등 기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고병원성 AI 방역과 관련해서는 “기온 급강하에 따른 가금농장 소독 미실시가 고병원성 AI 발생으로 이어지고 있어, 날이 풀리고 있는 지금부터 매일 기온이 상승하는 2시에서 3시 사이에 농장과 축사 내외부에 대한 소독을 철저히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4 17:31:5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