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환경부, 사업장 자발적 협약으로 대기오염물질 4500여톤 감소 - 제2차 계절관리기간 미세먼지 저감 위한 자발적 협약 324개 사업장 참여 - 12월 배출량 분석 결과, 2019년 대비 4500여톤 25.3% 감축
  • 기사등록 2021-01-18 17:57:16
기사수정

환경부는 2차 계절관리제 기간 ’고농도 계절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발적 협약(이하 협약)‘에 참여한 사업장을 대상으로 지난해 12월 한 달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분석한 결과, 전년 대비 4500여톤 25.3%를 감축했다고 밝혔다.

 

협약 사업장은 1차 계절관리제부터 참여중인 사업장 111개, 2차 계절관리제에 새롭게 참여한 사업장 44개, 유역·지방환경청 협약 사업장 169개 등 총 324개다.

 

이번 감축은 324개 사업장 중 굴뚝원격감시체계(TMS)가 설치된 137개 대량배출 사업장에 대한 12월 배출량 분석 결과다.

 

이번 감축률은 협약에 참여하지 않은 458개 굴뚝원격감시체계 설치 사업장의 같은 기간 오염물질 저감률 13.3%과 비교시 2배 가까이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굴뚝원격감시체계(TMS) 설치 사업장 오염물질 감축량 비교 (자료=환경부)

특히, 석탄발전, 제철, 시멘트 등에 속한 3개 사업장은 강화된 배출허용기준의 적용, 획기적인 미세먼지 저감조치의 시행으로 주요 대기오염물질에 대해 높은 감축률을 달성했다.

 

환경부와 산업계는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에 평소보다 강화된 배출저감과 관리를 위해 자발적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산업계는 강화된 배출허용기준 설정·운영, 촉매 추가 등 방지시설 운영 최적화,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저감조치 및 배출량 측정 등 오염물질 저감 및 관리를 강화한다.

 

환경부는 협약 사업장의 배출량 저감성과를 평가해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른 기본부과금 감면, 자가측정 주기 조정 등 자발적 감축에 대한 혜택을 부여하고 제2차 계절관리제가 끝나는 3월까지 협약 사업장의 배출량을 지속적으로 점검하는 한편, 향후 협약 참여 전체 사업장의 종합적인 미세먼지 감축성과도 발표할 계획이다.

 

또한, 현장에서 효과가 입증된 오염물질 저감 노하우와 우수 사례 등을 권역별 소통창구를 통해 공유해 미세먼지 감축 성과가 확산되도록 적극적으로 알리기로 했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지난해 12월 미세먼지 농도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8% 개선된 것은 기업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협조도 크게 기여한 것으로 본다“면서, ”제2차 계절관리제 기간이 끝날 때까지 업계와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지속 추진하고, 감축 실적이 우수한 기업이나 사업장은 정부 포상을 실시하는 등 지원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8 17:57:1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