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나경원 "10년전 누가 나와도 힘든 선거"-오세훈 "책임 지겠다" 신경전 - '박원순 시정 잃어버린 10년, 재도약을 위한 약속' 발표회 참석
  • 기사등록 2021-01-20 17:42:48
기사수정

나경원 전 의원이 20일 오후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박원순 시정 잃어버린 10년, 재도약을 위한 약속' 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에 출마한 나경원 전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신경전을 펼쳤다. 나 전 의원은 “10년 전 오 전 시장이 그만두면서 우리 당 누가 나와도 힘든 선거였다"고 말했고, 오 전 시장은 "벌은 달게 받겠다. 그러나 더 큰 책임으로 서울시민께 보답하겠다"고 반박했다.

 

국민의힘 서울시당은 20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박원순 시정 잃어버린 10년, 재도약을 위한 약속' 발표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두 후보를 비롯해 주호영 원내대표, 원희룡 제주도지사, 유승민 이종구 오신환 전 의원, 조은희 서초구청장, 박춘희 전 서울 송파구청장, 김근식 경남대 교수 등이 참석했다.

 

나 전 의원은 인사말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했던 2011년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10년 전 오 전 시장이 그만두고 안철수 후보가 그만두면서 박원순 후보 손을 들어줬을 때 우리 당 누가 나와도 힘든 선거였다"며 "그때 홍준표 대표가 간곡히 부탁하면서 당을 위해 희생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선거에서 꼭 이기고 내년 대선까지 승리하는 길만이 상식의 대한민국으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이날 '박원순 시정 잃어버린 10년, 재도약을 위한 약속' 발표회에서 "맨 앞의 최전선에서 서울을 다시 뛰는 서울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사진=김한주 기자)이후 오 전 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제 후임 시장이 잘못된 길을 걸을 때마다 따가운 시선이 저에게 와서 마음의 부담이나 자책감이 컸다"며 "벌은 달게 받겠다. 그러나 책임도 지겠다"고 밝혔다.

 

그는 "더 큰 책임으로 서울시민께 보답하겠다"며 "맨 앞의 최전선에서 서울을 다시 뛰는 서울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종구 오신환 전 의원, 조은희 서초구청장, 박춘희 전 서울 송파구청장도 고 박원순 전 시장의 시정을 비판하며, 자신이 국민의힘 후보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20 17:42:4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