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유시민, '검찰 계좌 열람 의혹 제기' 사과··· “사실 아니었다고 판단” - "상대방 ‘악마화’ 했고 공직자인 검사들의 말 전적으로 불신했다”
  • 기사등록 2021-01-22 17:57:44
기사수정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해 9월 10.4 남북정상선언 13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해 있다. (사진=노무현재단 홈페이지)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재단 계좌 열람 등 검찰의 사찰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사실이 아니었다고 판단한다”며 사과했다.

 

유 이사장은 22일 노무현재단 홈페이지에 공개한 입장문을 통해 “2019년 12월 24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검찰이 2019년 11월 말 또는 12월 초 사이 재단 계좌의 금융거래 정보를 열람하였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며 “사실이 아닌 의혹 제기로 검찰이 저를 사찰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검찰의 모든 관계자들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제기한 의혹을 입증하지 못했다. 그 의혹은 사실이 아니었다고 판단한다”면서 “사과하는 것만으로 충분하리라 생각하지 않으며, 어떤 형태의 책임 추궁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입증하지 못할 의혹을 제기함으로써 노무현재단을 정치적 대결의 소용돌이에 끌어들였다”면서 노무현재단의 후원회원에게도 사과했다.

 

유 이사장은 “비평의 한계를 벗어나 정치적 다툼의 당사자처럼 행동했다. 대립하는 상대방을 ‘악마화’ 했고 공직자인 검사들의 말을 전적으로 불신했다”며, “단편적인 정보와 불투명한 상황을 오직 한 방향으로만 해석해, 입증 가능성을 신중하게 검토하지 않고 충분한 사실의 근거를 갖추지 못한 의혹을 제기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잘못에 대한 모든 비판을 감수하겠다”면서 “지난해 4월 정치비평을 그만두었다. 정치 현안에 대한 비평은 앞으로도 일절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22 17:57:4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