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고양시, ‘자활사업 활성화 방안 연구용역’ 사전 간담회 개최 - “자활사업 시행 20년,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다”
  • 기사등록 2021-01-30 12:43:44
기사수정

고양시가 자활사업 시행 20주년을 맞아 지난 성과를 돌아보고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고양시 자활사업 활성화 방안 연구용역’의 사전 간담회를 지난 28일 고양시의회 영상회의실에서 개최했다.

 

고양시 자활사업 활성화방안 연구용역 사전간담회 개최

이날 간담회에는 고양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정봉식 위원장, 박소정 의원, 양훈 의원, 엄성은 의원을 비롯해 고양시 유선준 찾아가는복지과장, 연구용역을 맡은 고양시정연구원의 문정화 연구위원 등이 함께 자리해, 자활사업 활성화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고양시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과 경기침체 장기화, 고용 불안정 등으로 자활사업 대상자가 급격히 증가하고 질적 고용안정 욕구의 증대로 새로운 자활사업의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이번 자활사업 연구용역 계획을 마련했다.

 

오는 6월까지 시행할 고양시정연구원의 연구는 산업적·제도적·자생적 관점에서 고양지역의 자활사업을 분석 · 진단하고 취업률, 도농도시 특성 등을 반영해 △도시재생 △친환경 △돌봄지역사회 △작업환경 개선 등 여러 분야에서 고양형 자활사업의 새로운 모델을 제안할 예정이다.

 

고양시 찾아가는복지과 관계자는 “본 연구를 토대로 저소득층의 자활일자리 창출과 자립지원을 위해 지역특색을 살린 고양형 자활사업을 개발하겠다.”고 말하며, “자활근로사업 일자리 확대 등을 통해 저소득층의 자활을 촉진하고 탈빈곤 자립을 지원함으로써 자활사업의 바람직한 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양시는 근로능력이 있는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일자리와 급여를 제공하고 향후 자립을 위해 필요한 자산형성 지원 등 종합적인 자립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자활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고양지역자활센터는 자활기업 5개소, 자활근로사업단 9개소로 운영 중이며 400여명의 저소득층 시민들이 자활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30 12:43:4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