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신발도시 부산’을 위한 로컬브랜드 집중 육성 - 한국조폐공사와 손잡고 '부산신발 정품인증 레이블(정품인증 스티커) 사업' 처음 도입 - 성장사다리식 부산 유망 자체브랜드 기업 선정…신제품개발 및 사업화 자금 지원
  • 기사등록 2021-02-01 10:22:15
기사수정

부산시는 부산의 신발산업에 로컬브랜드 집중육성을 통한 고부가가치 산업 전환을 위해 ‘2021 부산브랜드 신발육성사업(이하 ’부산브랜드‘)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부산신발 정품인증 레이블 시범사업 계약체결식 사진

‘부산브랜드’ 사업은 매년 신제품개발의 정책적 유도로 부산 로컬생산케 하여 신발 제조공정 전주기 지역가치사슬 활성화에 기여해왔다. 부산신발만의 브랜드 포지셔닝(고기능성, 하이엔드, 패션디자인화 등) 구축을 위한 유망 신발브랜드를 선정해 성장사다리식(창업형, 성장형, 성숙형) 지원으로 연내 신제품 출시를 목표로 한다.

 

부산 로컬브랜드 신발업체를 9개사를 선정하여 지원하며 분야별로 ▲스타트업 또는 소공인기업의 창업형 4개사, ▲ 매출 50억 미만의 성장형 4개사, ▲ 매출 50억 이상의 성숙형 1개사다. 선정된 기업에는 신제품개발 및 브랜딩 등 사업화 비용을 지원하며, 기업당 2천만 원에서 4천만 원까지 지원한다. 또한, 가점제를 개선하여 역외기업이 부산으로 이전하는 경우 가점을 준다.

 

특히, 올해는 부산신발에 정품인증 레이블(정품 스티커) 기술을 처음으로 도입한다. 한국조폐공사에서 보유하고 있는 정품인증 기술을 도입하여 부산에서 개발하고 생산된 신발에 정품스티커를 부착하는 것으로 국내 또는 국외시장 진출 시 “Made in Busan” 제품임을 인증하고, 위조품 방지와 제품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한다. 정품인증 스티커에는 ‘made in Busan’이란 문구와 부산을 상징하는 디자인이 담길 예정이다.

 

이를 위해 지난 1월 20일 ㈜먼슬리슈즈, 한국조폐공사, (재)부산경제진흥원 신발산업진흥센터가 시범사업 계약을 체결하였다. ㈜먼슬리슈즈는 “베이크솔”이란 로컬 신발브랜드로 작년 중국시장에 진출하였으며, 진출 과정에서 위조품으로부터 보호받을 방법을 고민하다 부산시에 도움을 요청하였고 조율 끝에 한국조폐공사와 협력하여 최초로 본 기술을 신발에 도입 할 수 있게 되었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작년 시범사업으로 도입된 부산신발 정품인증 레이블 사업을 올해부터는 ‘부산브랜드’ 사업에 정식으로 도입함으로써 “Made in Busan” 제품을 인증하고 위조품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마련되었다며, 향후 조폐공사와 협력관계를 지속하여 이 사업을 통해 개발·생산되는 제품에는 정품스티커를 부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산브랜드’ 사업에 관심 있는 기업은 (재)부산경제진흥원 신발산업진흥센터로 신청서를 방문 접수해야 하며, 접수 기간은 2월 1일부터 22일까지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 공고문을 통해 확인 또는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01 10:22:1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