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N잡러 여성 43.2% '생계형'…여유자금마련형 20대가 가장 많아 - N잡러 중 43.2% 생계형, 여유자금마련형 32.1%, 자아실현형 24.7% 순 - N잡러 40.4% 하루 평균 9시간 이상 근로, 한달에 26일 이상 근로 19.7%
  • 기사등록 2021-02-03 12:47:06
기사수정

2개 이상의 직업을 가지며 다양한 업무를 병행하는 N잡러. 본인이 N잡러라고 생각하는 서울시 여성 중 43.2%가 생계 때문에 멀티잡을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서 여유자금마련형 32.1%, 자아실현형 24.7%다.

N잡러가 된 이유 (자료=서울시)

연령별로 20대는 여유자금마련형이 37.9%로 가장 높고, 40대는 자아실현형 32.8%, 50대는 생계형 51.3% 비율이 가장 높았다.

 

4050세대는 한 개의 일자리로 생활비가 부족한 경우 부업을 추가하는 방식이라고 볼 수 있고, 2030세대는 불안정한 일자리 자체를 염두에 둔 나름의 전략 중 하나로 직업전망 초창기부터 다양한 방식으로 직업 자산을 구성하는 형태를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와 여성능력개발원은 서울시에 거주하는 만 20세~59세 여성 1247명을 대상으로 ‘서울시 여성의 세대별 일자리 수요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3일 발표했다.

 

전체 응답자 1247명 중 690명이 “N잡러라고 생각한다”고 응답했다. 그 이유로는 ‘한 개의 일자리로는 생활비가 부족해서’, ‘안정적인 수입이 보장되는 일자리를 구하기 어려워서’, ‘하고 싶은 일을 통해서는 수입이 안정적이지 않기 때문에’ 같이 어쩔 수 없이 필요에 의해서 선택한 생계형 N잡러가 43.2%로 가장 많았다.

 

이어서 생활비 이외의 여유자금 마련을 위한 여유자금마련형 N잡러가 32.1%,‘ 새로운 일을 경험해 보기 위해’,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양만큼 일할 수 있어서’ 같이 자아실현형 N잡러가 24.7%로 뒤를 이었다.

 

N잡러는 단일직업을 가진 사람들에 비해 하루 평균 노동시간에 있어서 9시간 이상 노동하는 비율이 40.4%로 단일직업 22.4%에 비해 약 2배 이상 높았다. 한 달 평균 노동 일수를 보더라도 N잡러의 경우 한 달에 26일 이상 일한다고 답한 비율이 19.7%인데 반해 단일직업의 경우 9.7%였다.

 

N잡러들은 일이 몰릴 때 일을 줄이기보다 무리해서 일을 더 많이 하는 방식으로 안정성을 확보한다는 점에서 체력적 부담감과 심적 부담감을 동시에 가중시킬 수 있는 문제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떤 일자리를 좋은 일자리라고 생각하는지’ 묻는 질문엔 ‘임금·수입이 많은 일자리’ 19.7%, ‘일생활 균형이 가능한 일자리’ 19.6%, ‘나의 적성, 취향에 맞는 일자리’ 19.2%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그러나 전체 순위와 다르게 세대별 1순위에는 분명한 차이를 보였다. 2030세대의 좋은 일자리의 기준 1순위는 ‘일·생활 균형이 가능한 일자리’였으며, 4050세대는 ‘나의 적성, 취향에 맞는 일자리’였다. 50대는 다른 세대에 비해 ‘4대보험이 보장되는 안정적인 일자리’를 원하는 비율이 높았다.

 

서울시 여성에게 가장 필요한 경력개발 및 구직 프로그램으로는 ‘모바일, 온라인 등 비대면 매체를 활용한 교육 프로그램’이 84.6%로 필요도가 가장 높았고, ‘전문 자격증 취득 프로그램’, ‘관심분야의 전문가 멘토 프로그램’이 뒤를 이었다.

 

경력개발 및 구직활동 프로그램 개발 필요성을 세대별로 나눠보면 20대의 경우 ‘전문자격증 취득 프로그램이’ 71.9%로 가장 높은 비율로 나타났고, 30대·40대·50대는 ‘모바일, 온라인 등 비대면 매체활용 교육’이 각각 69.5%, 70%, 70%로 가장 높은 필요도를 보였다.

 

최근 일자리 환경 변화 속에서 서울시 여성에게 가장 필요한 일자리 정책으로는 ‘교육 수료 후 관련 직종 취업으로의 집중 매칭’ 91.2%이 필요도가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는 ‘직종별 직업훈련 프로그램 세분화’ 89.5%, ‘특수고용, 프리랜서에 대한 직업훈련 지원’ 89.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김기현 서울시 여성정책담당관은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다양한 고용형태의 여성일자리 플랫폼 운영, 직종별 커뮤니티 구축, 이러닝 프로그램 개발, 온라인 교육 인프라 연구 등 새로운 일자리 지형을 반영한 직업훈련과 일자리 정책을 수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03 12:47:0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