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여성가족부 정영애 장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故 정복수 할머니 사망에 애도 - 최근 노환 등 건강악화로 병원 입원…12일 오전 결국 사망 - 여성가족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분들께서 건강·편안한 노후 정책적 지원 강화
  • 기사등록 2021-02-15 19:33:56
기사수정

정영애 여성가족부장관은 12일 별세하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故 정복수 할머니의 사망에 깊은 애도의 뜻을 전했다.

 

故 정복수 할머니는 나눔의 집에서 생활해 오셨고, 최근 노환 등에 따른 건강악화로 병원에 입원해 계셨으며 12일 오전 결국 운명을 달리하셨다.

 

정영애 장관은 “지난 10일 나눔의 집에 방문할 때 입원해 계셔서 다시 회복되시기 바랐는데 별세소식을 접하게 돼 마음이 아프다”며 “이제 정부에 등록된 피해자 중 생존자는 단 15분으로, 여성가족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분들께서 건강하고 편안한 노후를 보내실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강화하는 한편,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한 사업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성가족부 정영애 장관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故 정복수 할머니 사망에 애도를 표했다. (이미지=여성가족부)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15 19:33:5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