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최근 스포츠계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 "운동선수의 학폭 이력을 대표선수 선발 및 대회 출전 자격 기준에 반영하는 등 근본적 변화를 유도할 대책을 검토해달라"고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정 총리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최근 유명 운동선수들의 폭력 전력이 잇달아 알려져 국민들께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간 선수를 상대로 한 지도자의 인권침해 문제 해결에 집중했다면 학교 체육 문제에 대한 해결 요구도 증가했다”며 “성적 지상주의와 경직된 위계질서, 폐쇄적인 훈련 환경 등 폭력이 조장되거나 감춰지기 쉬운 구조적인 문제점들에 대한 개선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23 10:57:0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