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가 올해 영국이 주최하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YG엔터테인먼트는 전날 서울 중구 주한 영국대사관저에서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홍보대사 위촉식이 열렸다고 26일 밝혔다.

블랙핑크는 지난해 12월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알리고 COP26을 소개하는 영상을 주한영국대사관과 함께 제작해 공개해 팬덤 '블링크'의 관심을 모았다.

이 영상은 영국, 유엔, 프랑스가 같은 달 공동 주최한 '2020 기후 정상회담'(Climate Ambition Summit)에서도 소개됐다.

블랙핑크 제니는 BBC와 인터뷰에서 "시간이 줄어들고 있다고 느낀다. 우리가 뭔가 이야기를 해야만 한다고 생각했다"고 기후변화 대응에 동참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로제는 "우리도 여전히 배울 것이 많지만, 이렇게 중요한 일에 동참할 수 있다는 것이 기쁘다"고 말했고, 지수는 "저희가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함께 배우고 노력해나가기에 지금도 늦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리사는 "첫 번째 단계는 기후변화로 어떤 일들이 일어나는지 알아가는 것이다. 기후변화는 우리 모두에게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라며 "저희는 더 많이 배우고 싶으며, 팬 여러분들도 함께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26 15:12:1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 })(jQuery)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