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생보사 이달부터 보험료 10% 내외 인상 - 삼성, 교보 등 예정이율 0.25%p 인하 - 업계 “지난해 금리 하락한 부분 반영”
  • 기사등록 2021-03-17 10:23:46
기사수정
(이미지=연합뉴스)

삼성생명, 교보생명 등 주요 생명보험사들이 이달과 다음달 보험료를 10% 내외 인상한다.

1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과 교보생명은 3월에서 5월에 예정이율을 기존 2.25%에서 2%로 내린다. 예정이율이 0.25%포인트 내려가면 신규 또는 갱신 보험계약의 보험료는 7%에서 13% 정도 오른다.

예정이율은 장기 보험 계약자에게 약속한 보험금을 지급하기 위해 보험료에 적용하는 이자율이다. 예정이율이 올라가면 더 적은 보험료로 같은 보험금을 받을 수 있지만 내려가면 보험료 부담이 커진다. 

삼성생명과 교보생명은 지난해 4월에도 예정이율을 기존 2.5%에서 2.25%로 인하했다. 같은해 10월에서 12월에는 각각 1개와 2개 상품에 대해 다시 2%로 내렸다. 삼성생명은 지난해 말에 예정이율을 인하하지 않은 나머지 상품들의 예정이율을 4월에서 5월에 2%로 내릴 계획이다.

교보생명은 이달 들어 나머지 상품의 예정이율을 2%로 인하했다.

중소생보사들도 다음달에 예정이율을 내릴 예정이다. NH농협생명은 다음달 보장성보험의 예정이율을 기존 2.25%에서 2%로 내린다. 종신보험 예정이율은 지난해에 2%로 인하했다.

동양생명은 1월에 비갱신형 보장성 상품의 예정이율을 2.25%로 조정했다. 다음달에는 갱신형 보장성 상품과 종신보험도 조정할 계획이다. ABL생명과 오렌지라이프는 1월에 예정이율을 내렸다.

다만 푸르덴셜생명은 지난해에 예정이율을 종신보험 기준으로 2.4%로 동결했다. 올해도 당분간 해당 이율을 유지할 예정이다.

생보사의 예정이율 변경 빈도는 2019년까지만 해도 1년에 평균 한 차례 미만이었다. 지난해에는 저금리 심화를 이유로 일부 보험사가 예정이율을 두 차례 인하했다.

지난해 9월에는 시장 금리가 상승해 일부에선 올해 예정이율과 보험료가 모두 동결될 것으로 내다봤으나 대부분의 생보사가 보험료를 인상했다.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지난해 7월 0.83%에서 지난달 1%로, 10년물은 같은 기간 기존 1.36%에서 1.85%로 각각 올랐다. 보험사는 보험금을 장기적으로 지급해야 해서 채권 투자를 많이 한다.

이 같은 시장 금리 상승에도 보험료를 올리는 것은 지난해 인상이 충분하지 않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업계 관계자는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금리가 급격하게 떨어진 것에 비해 예정이율 조정폭은 0.25%포인트에 그쳤다”며 “지난해 한꺼번에 내리지 못한 부분이 시차를 두고 반영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17 10:23:4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