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5G 신규요금제 2종을 4월 1일부터 새롭게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새로 선보이는 5G 요금제 2종은 각각 월 6만9000원에 데이터 110GB를 제공하는 ‘5GX 레귤러’와 월 7만9000원에 데이터 250GB를 제공하는 ‘5GX 레귤러플러스’다. 이번 5G 요금제 신설로 기존 5GX 스탠다드(월 7만5000원) 요금제는 4월 1일부터 가입을 중단한다.

SKT는 고객 이용 패턴을 분석한 결과 월 100GB 정도의 데이터를 사용하는 중량 이용 고객을 위한 새로운 요금제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5GX 레귤러 출시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또 5GX 레귤러플러스는 기존 5GX 스탠다드 대비 데이터 제공량을 50GB 확대(200GB→250GB)해 1MB당 요금 가격을 낮춰 데이터를 다량 이용하는 고객의 부담을 완화했다.

SKT는 4월 1일부터 슬림(월 5만5000원) 요금제와 5G 언택트38(월 3만8000원)의 기본 데이터 제공량도 기존 9GB에서 10GB로 확대해 저가 요금 사용 고객의 혜택도 강화할 계획이다.

신규 요금제 출시로 SKT의 5G 요금제는 언택트플랜 3종 및 청소년 요금제(0틴 5G)를 포함해 총 9종으로 확대된다.

한명진 SKT 마케팅그룹장은 “이번 5G 신규 요금제 출시로 SKT 고객의 요금 선택권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SKT는 앞으로도 고객의 이용 패턴과 사회적 니즈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형태의 새로운 요금 상품을 지속해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17 14:48:1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