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찰, '공무원 투기의혹' 세종시청 압수수색 - 세종·충남경찰, 수사관 40여명 동원…행안부 직원 PC 압수
  • 기사등록 2021-03-19 14:36:34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내부 정보를 활용한 공무원 등의 세종시 투기 의혹 등을 수사하는 세종경찰청과 충남경찰청이 19일 세종시청을 압수수색했다.

19일 경찰과 연합뉴스등에 다르면 세종경찰청 수사과는 오전 시청 토지정보과·산업입지과·건축과와 세종시의회 사무처 등 4곳에 수사관 10여명을 보내 연서면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내 토지 거래내역 자료와 컴퓨터 하드 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경찰은 국가산단 예정지 시세 차익을 노리고 땅을 매입한 뒤 '벌집' 주택을 건축했다는 의혹 등이 제기된 세종시 공무원 3명과 민간인 4명을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시의회 사무처에서는 스마트 산단 지정 전 시와 의회간 협의 내용이 담긴 회의록과 당시 의회 사무처 조직 근무자 현황 등에 대한 자료를 확인했다.

세종시 일부 공무원은 국가산단 지정 6개월 전인 2018년 2월께 예정지 토지 일부를 매입한 뒤 소위 '쪽집'이라 불리는 조립식 건축물을 지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부동산 매입 과정에서 공무원이 직무상 취득한 내부 정보를 이용했는지 등을 들여다보고 있다.

충남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 전담수사팀도 이날 세종시청과 시내 공인중개업소 등 8곳을 대상으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충남경찰의 경우 자체 내사 과정에서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던 다른 세종시 공무원의 투기 의혹 단서를 잡고 이날 강제 수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행정안전부 소속 공무원 사무실에서도 PC를 압수한 것으로 파악됐다. 메신저 서버를 관리하는 전산센터에 대해서도 압수수색했다.

경찰 관계자는 "혐의사실과 관련된 증거자료를 확보해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확보한 자료 분석을 마치는 대로 이르면 다음 주부터 공무원 등 피의자 소환 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19 14:36: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