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이미지=연합뉴스)

장기카드대출인 카드론에서도 금리 3%대 상품이 등장했다.

19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KB국민카드는 이번 달 초에 카드론 최저 금리를 3.9%로 적용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최저 금리를 제시한 카드사는 우리카드로 4%다. 그 외에는 롯데카드가 4.95%, 수협중앙회가 4%, SC제일은행이 4.5% 등이다.

카드론은 지금까지 제1금융권에서 대출이 힘든 소비자가 이용하는 고금리 대출로 통했다. 하지만 금리가 3%대까지 낮아진 것이다.

저금리 카드론은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보다는 부동산 취득 자금, 주식 투자자금을 마련하려는 고신용자의 수요에 반응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대출 수요는 늘고 있지만 금융당국이 ‘대출 조이기’에 나서자 은행권 대출 한도를 소진한 제1금융권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저금리 카드론을 내놓는 것”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19 19:13:3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