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자료=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와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현 정부 들어 최저치를 기록했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다.

22일 리얼미터에 따르면 YTN 의뢰로 지난 15∼19일 전국 18세 이상 25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 평가)은 전 주 대비 3.6%p 하락한 34.1%로, 부정평가는 4.8%p 상승한 62.2%로 조사됐다.'

긍정평가는 현 정부 들어 최저치, 부정평가는 최고치다. 긍·부정평가간 격차도 28.1%p로 최대치를 나타냈다. 

정당지지율은 국민의힘이 3.1%p 상승한 35.5%, 더불어민주당이 2.0%p 하락한 28.1%로 나타났다. 민주당 지지율은 현 정부 출범 이후 최저치다. 이전 최저치는 지난 1월 1주의 29.3%다.

한편, 4월 재·보궐선거가 열리는 서울에서 민주당의 지지율은 1.4%p 하락한 26.2%, 국민의힘 지지율은 2.5%p 상승한 38.9%로 조사됐다. 12.7%p 차이다.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둔 부산·울산·경남에서는 민주당은 2.8%p 하락한 23.5%, 국민의힘은 2.8%p 오른 42.0%로, 격차가 18.5%p까지 벌어졌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22 10:22:0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