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진옥동 행장의 의지'...신한은행, 사회공헌 '동행 프로젝트' - 전국 피해아동쉼터 아동 위한 차량·유류비 지원
  • 기사등록 2021-03-24 10:55:24
기사수정
진옥동 신한은행장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학대피해아동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장기적인 지원을 위한 '동행(同行)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평소 아동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이어온 진옥동 은행장의 사회공헌 의지를 담아 기획됐으며, 전국 피해아동쉼터 76곳에 아동들의 이동을 위한 차량·유류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학대피해아동에 대한 일회성 지원이 아닌 실질적이고 꾸준한 지원을 해나가겠다는 진정성을 담아 '동행(同行) 프로젝트'로 명명됐으며 향후 3년에 걸쳐 장기적으로 진행된다.

신한은행은 전국 피해아동쉼터에 대한 사전조사를 통해 학대피해아동의 후유증 치료를 위한 의료기관 방문하고 등·하교 지원 등을 위한 차량 및 유류비가 가장 필요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에 따라 피해아동쉼터 26개소에 차량을, 76개소에는 유류비를 각각 지원하기로 했다.

진 행장은 “어려운 경제 환경이 아이들의 꿈을 제약하지 않도록 기부를 통해 아이들의 교육을 지원하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진옥동 행장은2019년 취임 후부터 개인적으로 1억여원을 기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아이들이 꿈을 잃지 않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으려 한다"며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현장 중심의 체계적인 지원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24 10:55:2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