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14.9조 추경 본회의 통과...4차 재난지원금 지급 - 소상공인 29일·특고 30일부터…지원금 규모 20조 넘어
  • 기사등록 2021-03-25 10:32:20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오는 29일부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장기화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 특수형태근로종사자(특고) 등 피해 계층에 대한 재난지원금을 지급 나설 방침이다.

국회가 25일 본회의에서 4차 재난지원금이 포함된 14조9391억원의 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한 가운데 기획재정부는 추경 국회 통과 직후 지원금 지급 계획을 밝혔다.

이달 중 지급이 시작되는 사업은 소상공인에 지급되는 소상공인 버팀목 플러스 자금과 특고·프리랜서 등에 지급되는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이다.

우선 소상공인 버팀목 플러스 자금은 1차 지급 대상자의 경우 오는 29일 안내문자 발송, 신청 접수, 지원금 집행원금 집행을 시작한다.

1차 지급 대상자는 국세청 데이터베이스만으로 매출 감소를 확인할 수 있는 신속지급대상자 270만명이다. 이에 따라 내달 초까지 소상공인 지원금 수혜 인원(385만명)의 70%에 대한 지원금 지급이 완료된다.

별도의 매출 감소 증빙이 필요한 2차 신속지급대상자의 경우 내달 중순에 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의 경우 이전에 지원금을 받은 사람의 경우 26∼27일 안내문자를 발송하고 30일부터 지급을 개시한다. 이에 지원금 수혜 인원(80만명)의 88%인 70만명이 내달 초까지 지원금을 받게 된다.

이 밖에도 새롭게 지원금 대상이 된 특고·프리랜서 10만명은 내달 12일부터 신청을 받아 소득심사를 거친 후 5월 말에는 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이날 오후 3시 30분 임시 국무회의를 소집해 추경 공고안·배정계획안을 상정, 의결한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25 10:32:2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