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신협사회공헌재단, 지난해 사회공헌에 65억 지원...나눔문화 박차 - 재단 설립 이래 최대 규모 지원…전년 比 2.3배 ↑
  • 기사등록 2021-03-31 11:35:37
기사수정
지난 2020년 8월, 신협중앙회 및 대전충남 신협 임직원 250여 명이 수해 피해를 입은 충남 금산군 일대를 찾아 복구 지원활동을 펼쳤다.(사진=신협사회공헌재단)

신협사회공헌재단이 지난해 65억원 규모의 사회공헌을 실천하며 '평생 어부바'의 가치를 알렸다. 이는 재단 설립 이래 최대 규모로, 지난 2019년 사회공헌 활동에 지출한 28억원의 2.3배에 달한다. 

31일 제6차 정기대의원총회에 따르면 재단은 2020년 ▲소외계층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윤리운동'에 54.4억원 ▲교육격차 완화를 위한 ‘교육운동’에 6.3억원 ▲지역경제 활성을 위한 '경제운동'에 4.3억 원을 지출했다.

이 가운데 코로나19 등에 따른 생계 곤란 문제 해소를 위한 '재난재해구호사업(13.3억원)'의 확대해 눈에 띈다.

재단은 신협 포용금융 상품 중 하나인 '더불어사회나눔지원대출'을 통해 2585명에게 총 9억 9000만 원의 보조금을 지원했다. 이는 당장의 생계자금이나 사업자금 융통이 긴급한 금융 소외계층을 위한 포용금융 상품으로 1인당 최고 1000만원까지 무담보, 무이자(연 3% 이자 전액 재단 부담)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피해 복구에도 온정의 손길을 더했다.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등으로 영업 피해를 겪은 자영업자에게 기존 대출에 대해 최대 6개월간 대출금리 4% 중 3%에 해당하는 이자를 지원했다. 

이 밖에도 서민 및 소외계층 지원을 위한 신협의 ‘포용금융 지원사업’도 11억원으로 두 배 가까이 규모를 키웠다. 

협력 기관 및 사회복지 단체 후원을 주관하는 '기타 사회공헌 사업'으로 11.6억원, 장애인 및 교통 약자를 위한 '차량지원 사업'으로 5.2억원을 지원했다. 교육격차 완화를 위한 '장학금 지원 사업'으로 취약계층 대학생에게 1.3억원을 후원했다. 

재단은 올해도 코로나19 여파가 지속되는 점을 감안해 총 111억원의 예산을 편성하여 나눔 문화 확산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통시장 상생 지원 및 지역별 특화사업 육성 ▲아동・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위한 교육 및 보호 ▲취약계층 대상 사회서비스 및 긴급성금 지원 ▲지역 복리 증진 및 사회문제 해결 ▲재난・재해 구호 지원 등 전국 신협 조합과 다양한 캠페인 및 공익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김윤식 재단 이사장은 "코로나19라는 생각지 못한 재난으로 온 국민이 혼란에 빠진 가운데 서민 경제의 버팀목으로서 상호금융의 시대적 소명을 다하기 위해 지난해 더욱 적극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펼쳤다"며 "재단은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필요에 귀 기울이며 더불어 함께 성장하는 신협의 가치를 널리 알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31 11:35:3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