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우리은행-금융결제원 '맞손'…빅데이터 기반 골목상권 지원 - 빅데이터 분석 모델 고도화, 상호협력 가속화
  • 기사등록 2021-03-31 12:44:01
기사수정
우리은행은 지난 30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광통관에서 금융결제원과 '골목상권 활성화 방안 마련을 위한 빅데이터 모델 공동발굴 업무협약'을 맺었다. 우리은행 DT추진단 황원철(왼쪽)부행장과 금융결제원 e사업본부 권영식(오른쪽)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은 지난 30일 금융결제원과 최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인해 침체된 골목시장 자영업자 지원을 위한 '빅데이터 모델 공동발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우리은행의 금융정보와 금융결제원의 가맹점 정보 등 금융 데이터를 활용해 자영업자 매출정보 및 상권을 분석하고 소상공인 영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금년 상반기 중으로 금융결제원이 실시 중인 'VAN 빅데이터 서비스'를 고도화해 우리은행을 거래하는 가맹점주들에게 이 서비스를 일정 기간 무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VAN빅데이터' 서비스는 소상공인 등 일반 가맹점에게 일별트랜드, 정산·매출 관리 등의 통계 분석 및 재방문 고객, 날씨 분석 등 다양한 예측 분석 정보를 제공하는 것을 의미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골목시장 소상공인들이 데이터에 기반한 분석서비스를 활용해 영업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우리금융지주도 정부의 데이터 경제 활성화 정책디지털과 뉴딜에 발맞춰 데이터 경제 촉진에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31 12:44:0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