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신한은행-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소상공인 사회안전망 구축 나서 - 경기도내 소상공인 지원 위한 상호 협력·공동연구
  • 기사등록 2021-03-31 11:36:10
기사수정
신한은행 본점 전경.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기도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을 위해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상호 데이터 교류 및 공동연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경상원은 상권영향분석서비스, 골목상권·전통시장 혁신성장 지원 등을 통해 경기도내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경영 지원을 목적으로 지난 2019년 설립된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신한은행은 경상원에 지역단위 기반 저축통계 데이터를 제공하고 경상원은 이를 기반으로 상권영향분석시스템을 고도화해 소상공인 지원 정책에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경상원과 함께 도내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의 생존력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을 공동연구과제로 삼고 ▲상권분석 빅데이터 ▲새로운 알고리즘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지원 통계 등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경상원의 '상권영향분석시스템'은 상권영향 분석서비스 홈페이지에 접속해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누구나 활용할 수 있다.

경상원 이홍우 원장은 "4차산업 혁명 시기에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를 위한 빅데이터 개발 및 활용을 통해 코로나19 위기상황에 대한 지원정책 수립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이어 "경상원은 꾸준한 연구와 다양한 지원 사업을 통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사회안전망 구축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지원정책 활성화에 깊이 공감하며, 이번 협약을 통해 기여할 수 있게 된 점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경상원에서 추진하는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한 공동연구 사업에 적극 참여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위기 극복에 힘을 보태고자 한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31 11:36:1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