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삼성화재)

삼성화재는 시니어 고객패널 제도를 도입했다고 2일 밝혔다. 고령 가입자의 목소리를 듣고 상품, 서비스를 개선하기 위해서다.

시니어 고객패널은 지난 1일 발대했다. 만 60세 이상 가입자로 구성됐다. 이들은 약 2개월 간 보험금 청구, 보험료 납입, 다이렉트 보험 가입 등을 체험한 후에 개선 의견을 전달할 계획이다.

이번 제도 도입은 금융소비자법 시행에 따른 소비자 보호 강화의 일환이다. 삼성화재는 지난해 9월부터 금소법 도입 실무 태스크포스를 운영해 법 적용에 따른 부문별 과제를 발굴해 개선을 진행해왔다.

1월부터는 온라인, 사내 방송 등을 활용해 임직원, 판매조직 교육을 실시 중이다.

최성연 삼성화재 소비자정책팀장은 “디지털화가 진행되면서 금융거래에 어려움을 겪는 시니어 가입자가 늘고 있다”며 “금소법 시대를 맞아 소비자 편의를 개선할 수 있는 방법들을 연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02 09:40: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