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자료=금융감독원)

지난해 보험사 대출액이 253조원으로 전년보다 7.8% 늘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2일 ‘2020년 말 보험회사 대출채권 현황’을 통해 지난해 보험사 대출채권 규모가 253조원으로 전년보다 18조3000억원 늘어 7.8% 증가했다고 밝혔다.

분야별는 가계대출이 123조1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2조원 증가해 1.7% 늘었다. 신용대출은 6조8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5000억원 줄었고 주택담보대출은 47조2000억원으로 3조 2000억원 증가했다.

주택담보대출은 지난해 1분기까지는 4분기 연속 감소했지만 이후 증가했다. 주택 가격 상승세 속에서 주택 구매 수요와 가구당 대출액이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기업대출은 129조7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16조3000억원 증가해 14.4% 늘었다. 대기업 대출은 47조3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5조1000억원, 중소기업 대출은 35조4000억원으로 7조1000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말 기준 대출채권 연체율은 0.17%로 같은 기간 0.09%p 하락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이 0.38%, 기업대출 연체율이 0.08%다. 부실채권 비율은 0.15%다.

금감원 관계자는 “연체율 등을 고려할 때 대출 증가세가 우려할 수준은 아니다”며 “대손충당금 적립을 통한 손실흡수 능력 강화를 유도하고 건전성 지표를 계속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02 15:50:4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