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윤석헌 "ESG, 중요 감독목표…지속가능금융팀 신설" - "유관기관과 함께 사회적 기업 위한 인프라 활용도 제고"
  • 기사등록 2021-04-02 17:13:14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일 "ESG가 금감원 입장에서도 중요한 감독목표 중 하나"라고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생태계의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열린 정책심포지엄에서 "금감원 입장에서도 ESG는 중요한 감독목표 중 하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환경과 관련해 ▲2050 탄소중립 ▲그린 뉴딜 등 범정부적인 노력에 발맞춰 감독업무를 해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정밀한 기후리스크 측정을 위한 분석체계를 정비할 것"이라며 "최근 금감원 내 기후금융을 위한 전담 조직(지속가능금융팀)도 신설했다"고 강조했다.

사회적 가치와 관련해서는 "금융권의 사회적 기업에 대한 원활한 자금 공급을 위해 노력하는 동시에 여러 유관기관과 함께 사회적 기업을 위한 인프라 활용도를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배구조와 관련해서는 "기업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기관투자자의 책임투자 기반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올해 중 스튜어드십 코드(수탁자 책임 원칙)의 성과를 평가해 부족한 부분을 개정해 나가기로 했다. 내년부터 '기업지배구조보고서'의 발행 대상도 단계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02 17:13:1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