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지난해 車보험 수리비 건당 청구액 증가 - 청구 건수는 감소...코로나19 영향
  • 기사등록 2021-04-20 17:22:35
기사수정
(자료=보험개발원)

지난해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해 자동차보험 수리비 청구 건수는 줄었지만 1건당 청구 금액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지난해 자동차수리비온라인서비스시스템(AOS) 수리비 청구 건수는 285만1953건으로 지난 2019년보다 11.2% 줄었다.

AOS는 자동차정비업자와 보험사 사이 수리비 청구와 손해사정 업무를 지원하는 온라인시스템이다. 종합, 소형 정비업자의 85%가 사용한다. 수리비 총 청구금액도 같은 기간 6.1% 감소했다.

수리비 청구 건수 감소는 코로나19 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재택 근무가 증가하고 여행, 외출을 자제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1건당 수리비 청구액은 76만5064원으로 전년의 72만3334원보다 5.8% 늘었다.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 간 수리비 청구 건수는 연평균 4.4%씩 줄었지만 1건당 수리비 청구액은 연평균 7.4%씩 증가했다.

이 같은 추세는 차량 고급화, 친환경 수용성 도료로 전환, 시간당 공임 인상 등으로 수리 원가가 상승했기 때문이다.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수리 원가 상승은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다.

보험개발원 관계자는 “정비업계가 수가 인상을 요구하고 있어서 지난해 자동차보험 손해율 개손 효과는 지속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0 17:22:3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