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식약처 “5∼7월 제철 군소, 내장·알 제거하고 섭취해야” - 독성 성분 제거하지 않으면 구토·복통·현기증 증상
  • 기사등록 2021-04-21 16:48:10
기사수정
군소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5∼7월이 제철인 군소를 조리, 섭취할 경우 독성이 있는 내장과 알을 반드시 제거해야 한다고 21일 밝혔다.

군소는 '바다의 달팽이'라고 불리는 연체동물로 우리나라에는 동해와 남해, 서해 남부 연안에 서식한다.

이 동물은 미역이나 파래 등 먹이가 무성한 바위 주변에서 사는데, 위급상황에서는 보라색 색소를 뿜어내 자신을 보호한다.

군소는 수온이 오르는 봄부터 여름까지 크기가 20∼30㎝ 전후로 커지고, 맛도 가장 좋다고 알려져 있다.

다만 군소의 내장과 알에는 '디아실헥사디실글리세롤'(diacyl hexadecylglycerol)과 '아플리시아닌'(Aplysianin)이라는 독성 성분이 있어 이를 제거하지 않고 섭취하면 구토와 복통, 현기증, 황달 증상이 나타난다. 사람에 따라서는 급성 알레르기 반응이나 독성 간염 등이 생기기도 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군소의 독성 성분은 가열해도 제거되지 않는다"며 "직접 조리하는 경우 내장과 알, 보라색 분비물을 반드시 제거하고 음식점에서 군소를 섭취할 경우에도 이런 성분이 완전히 제거됐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내장과 알을 제거하면 군소의 독에 의해 발생하는 사고를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면서 "올바른 손질법을 준수하고, 의심 증상이 나타날 경우 즉시 인근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1 16:48:1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