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경련 "급격한 온실가스 감축 산업계에 부담" - "기후회의 탄소감축 방향엔 공감…산업현장 어려움도 고려해야"
  • 기사등록 2021-04-23 09:59:30
기사수정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주도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와 관련해 급속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가 산업계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전경련은 23일 논평을 통해 “기후회의에서 우리나라와 미국, 중국 등 각국 정상들이 탄소 감축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다한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큰 방향에서 공감한다”며 “우리 정부도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겠다는 목표를 밝혔고 기업들도 많은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우리나라는 주요국보다 생산과 고용에서 제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며 “급격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는 우리 경제 활력과 일자리 창출에 큰 부담을 줄 우려가 있다”고 우려했다. 

전경련은 “향후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 추진 과정에서 이러한 산업 현장 애로사항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경제계와 적극 소통하길 요청한다”며 “경제계도 저탄소화를 통한 기후변화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3 09:59:3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