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4월 계란 수입 2500만→4000만개…5월에도 수입 - 계란 낳는 산란계 수 크게 감소해 가격↑
  • 기사등록 2021-04-23 11:18:07
기사수정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4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 TF 겸 제10차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계란 가격 안정을 위해 4월 수입 물량을 4000만개로 늘리기로 했다. 산란계 수가 평년 수준을 회복하는 6월까지 수입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 주재로 물가관계차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4월 계란 수입 물량을 기존 2500만개에서 4000만개로 1500만개 늘렸다.

지난 22일 기준 계란 가격이 30개당 7358원으로 평년의 5313원 대비 2000원 이상 오른 데 따른 조치다. 계란 가격은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설 전후 최고가격 형성 후 하락 추세이나 여전히 평년 대비 높은 수준이다. 계란을 낳는 산란계 수가 크게 감소한 데 따른 현상이다.

정부는 산란계 수가 6월 중에나 평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런 점을 감안해 5월에도 일정 수준 이상을 수입하겠다는 방침이다. 수입 시설 처리물량을 확대하는 등 수입 기간을 단축하고 대형마트·온라인몰 등에선 농축산물 할인쿠폰을 활용해 소비자 부담을 줄여주기로 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3 11:18:0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