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하나금융그룹 CI.

하나금융그룹은 올해 1분기 연결 당기순이익(지배기업지분 순이익 기준)이 8344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27%(1774억원) 증가했다고 23일 공시했다.

이자이익(1조5741억원)과 수수료이익(6176억원)을 합한 핵심이익은 2조1917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12.1%(2373억원) 증가했다.

하나금융은 순이익 증가 배경에 대해 "대출자산의 양호한 성장과 자본시장 활성화에 따른 증권 중개 수수료 증가 등 전반적인 핵심이익의 성장과 비은행 부문 약진에 힘입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비은행 부문의 이익 비중은 39.9%로, 작년 1분기보다 14.1%포인트 늘었다.

하나금융투자는 증권 중개 수익 증가 등으로 작년 1분기보다 192.9%(901억원) 늘어난 1368억원의 순익을 거뒀고, 하나카드는 139.4%(422억원) 늘어난 725억원, 하나캐피탈은 37.8%(167억원) 늘어난 609억원의 순익을 각각 달성하는 등 그룹 비은행 부문 약진이 두드러졌다.

이 밖에도 하나자산신탁은 193억원, 하나생명은 17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하나금융그룹의 1분기 대손충당금 등 전입액은 913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7%(16억원) 감소했다. 하나금융은 지난해 코로나19 관련 외부 충격에 대비해 약 3천400억원의 경기대응 충당금을 선제적으로 적립한 바 있다.

자산건전성 지표는 안정적 수준을 유지했다.

그룹의 3월 말 연체율은 지난해 동기 대비 0.01%포인트 하락한 0.30%였고,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작년 동기보다 0.07%포인트 내린 0.40%였다.

주요 경영지표인 자기자본이익률(ROE)은 지난해 동기보다 1.56%포인트 상승한 10.94%, 총자산이익률(ROA)은 지난해 동기보다 0.11%포인트 상승한 0.74%였다. 그룹의 순이자마진(NIM)은 전분기보다 6bp(1bp=0.01%포인트) 상승한 1.61%였다.

1분기 말 기준 총자산은 신탁자산 140조원을 포함해 615조원이다.

한편 하나은행의 1분기 연결 당기순이익은 5755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3.76%(209억원) 늘었다.

하나은행은 "코로나19로 인한 비우호적 대내외 경제환경과 환율 상승에 따른 비화폐성자산 관련 환산 손실에도 불구하고 양호한 대출 자산 성장 등 포트폴리오 개선 효과에 힘입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1분기 이자이익(1조4천86억원)과 수수료이익(1840억원)을 합한 은행의 핵심이익은 작년 동기보다 3.37%(519억원) 늘어난 1조5926억원이었다.

3월 말 현재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34%이며, 연체율은 0.24%다.

3월 말 기준 하나은행의 총자산은 신탁자산 67조원을 포함한 478조원이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3 17:07:1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