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신한카드 직원이 서울시 중구 신한카드 본사 1층 출입 게이트에서 페이스페이로 본인 인증을 하고 있다.(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가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도 이용 가능한 얼굴인식 결제 서비스인 ‘신한 페이스페이’를 시범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시범운영은 본사 사옥 내 카페테리아에서 임직원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이번 개선으로 고객들은 신한 페이스페이 무인 등록기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로 최초 1회만 등록하면 이후 마스크를 착용해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신한카드는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 노출되는 얼굴 상단부의 특징점을 정밀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솔루션을 업그레이드 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신한 페이스페이 이용의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서다.

지난 2019년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로 선정된 신한 페이스페이는 지난해 한양대학교 CU한양대생활관에서 얼굴 인식만으로 출입과 결제가 가능한 하이브리드 매장으로 상용화됐다.

올해에는 홈플러스 월드컵점에 신한 페이스페이를 론칭하면서 안면 인식 결제 서비스를 대형 유통점으로 확대하기도 했다.

유태현 신한카드 디지털퍼스트본부장은 “국내 바이오 결제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신한 페이스페이의 업그레이드는 처음으로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 출입과 결제를 위한 본인 인증을 적용한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1 09:58:3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