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한국가스공사가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프로농구단을 인수한다. 2일 KBL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5월 말을 끝으로 전자랜드가 농구단 운영을 그만뒀으며 한국가스공사가 새 주인이 돼 2021-2022시즌부터 리그에 참여한다.

KBL은 9일 오전 임시총회 및 이사회를 열고 한국가스공사의 전자랜드 농구단 인수를 승인한다. 또 9일 오후 3시 30분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KBL 이정대 총재, 한국가스공사 채희봉 사장 등이 참석해 인수 협약식을 개최한다.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은 "이번 농구단 인수를 계기로 대중에게 한 발 더 친숙하게 다가가고, 국내 스포츠 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동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지친 국민들에게 새로운 활력소를 제공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BL은 "한국가스공사는 국내 프로스포츠 산업 진흥 및 유소년 농구 발전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 계획을 수립해 진행할 방침"이라며 "2021-2022시즌 우승을 목표로 앞으로 정해질 연고 지역 자치 단체 기관들과 협력을 통해 홈 경기장 시설 개선, 전지 훈련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가스공사가 전자랜드의 기존 연고지 인천을 승계할지, 새 연고지를 정할 것인지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그러나 이날 한국가스공사가 낸 자료에는 '대구 지역 사회 기여 및 한국 스포츠 산업 진흥을 위해 프로농구단 인수 협약을 체결하고자 한다'며 '스포츠를 통해 지역 주민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밝혀 대구를 새 연고지로 삼을 가능성이 크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2 15:09:2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