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베이코리아 인수' 롯데-신세계, 2파전…MBK·SKT 불참 - 본입찰 마감…다음주 중 우선협상대상자 발표 가능성
  • 기사등록 2021-06-07 14:46:02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최대 인수·합병(M&A) 매물로 꼽히는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이 유통 라이벌인 롯데그룹과 신세계그룹 '2파전'으로 압축됐다.

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날 정오에 마감된 이베이코리아 매각을 위한 본입찰에는 롯데쇼핑과 신세계그룹의 이마트가 인수의향서를 제출했다.

롯데쇼핑과 이마트가 써낸 인수 가격은 알려지지 않았다.

예비입찰에 참여했던 SK텔레콤과 MBK파트너스는 본입찰에 불참했다.

온라인 쇼핑몰 11번가를 운영 중인 SK텔레콤은 최대 5조원대로 거론되는 이베이코리아 몸값이 비싸고 인수했을 때 시너지가 마땅치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SK텔레콤은 전략적으로 경쟁사 구조를 살피는 차원에서 예비입찰에 참여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MBK 파트너스 관계자는 "본입찰에는 참여하지 않았지만 이베이코리아에 계속 관심을 두고 있다"고 전했다.

G마켓과 옥션, G9를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는 국내 이커머스 시장에서 유일하게 안정적으로 흑자를 내는 온라인 쇼핑몰이다.

이베이코리아의 매출은 지난해 물품을 판매할 때 발생하는 수수료 기준으로 1조 3000억원, 영업이익은 850억원으로 추정된다. 이는 미국 이베이 본사가 올해 2월 발표한 실적 자료를 토대로 역산해 추정한 수치로, 이베이코리아는 16년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집계한 2020년 국내 온라인 쇼핑 거래액 161조원을 기준으로 하면 이베이코리아의 시장 점유율은 12% 정도로 추정된다.

네이버는 18%, 쿠팡은 13%로 추정되는 만큼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하는 업체는 바로 국내 이머커스 업계의 '빅3'가 될 수 있다.

롯데쇼핑이 운영하는 롯데온과 이마트의 온라인 플랫폼 SSG닷컴의 시장 점유율은 각각 5%, 3% 선으로 추산된다.

롯데쇼핑과 이마트 중에서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하는 곳은 시장점유율을 쿠팡 이상으로 높이며 국내 이커머스 판도를 바꿔놓을 수 있는 기회를 잡게 된다.

그러나 이베이코리아 인수에 수조원이 들고 인수 후에도 추가 투자가 필요한 것이 변수다.

온라인 시장의 경쟁 격화 속에서 이베이코리아의 시장 점유율이 하락세라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인수 후 재무 상태가 악화하는 '승자의 저주'에 빠질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본입찰 마감에 따른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다음 주 중 이베이 본사 이사회가 예정된 것으로 알려져 이사회 후 우선협상대상자가 공개될 가능성이 크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7 14:46: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