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우리은행, 다음주부터개인 신용대출상품 우대금리 인하·폐지 - "가계부채 관리계획에 따른 가계대출 증감 속도 적정수준 관리 차원"
  • 기사등록 2021-06-10 10:02:55
기사수정
우리은행 CI.

우리은행이 오는 14일부터 5개 개인 신용대출 상품의 우대금리를 내리거나 폐지한다. 

10일 우리은행은 '우리WOM하는 직장인대출'은 급여이체와 신용카드 사용에 따라 각각 0.1%p 우대금리를 제공하던 것을 하나로 통합했다. 최대 우대금리 폭은 0.4%p에서 0.3%p로 줄어든다.

'우리 스페셜론'은 각각 0.1%p 우대금리를 제공하던 공과금·관리비 자동이체와 신용카드 사용에 따른 우대항목을 없앴다. 최대 우대금리 폭은 0.4%p로 유지된다.

'우리 신세대플러스론'은 유일하던 급여이체에 따라 0.1%p 우대금리를 주는 항목을 없앴다.

'우리 첫급여 신용대출'은 급여이체에 따른 우대금리를 0.2%p에서 0.1%p로 축소했고, 비대면 채널 신규가입에 따른 우대금리는 없앴다.

'우리 비상금대출'은 통신사 등급에 따라 1~2등급에는 0.5%p, 3~5등급에는 0.3%p 우대금리를 주던 항목을 삭제했다. 최대 우대금리는 1.0%에서 0.5%로 줄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가계부채 관리계획에 따른 가계대출 증감 속도 적정수준 관리 차원"이라며 "현재 다른 은행에 비해 신용대출 금리가 낮은 수준이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10 10:02:5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