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롯데건설, 논산시에 수소 기반시설 조성···'수소경제도시'로 전환 - 기술검증·설계·사업비와 운영비 걱정성 검토·시공 맡아
  • 기사등록 2021-06-10 14:39:59
기사수정
10일 충청남도 논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수소경제도시 전환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왼쪽부터) 최병철 현대차증권 대표이사,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 한정애 환경부 장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황면선 논산시장이 협약서를 펼쳐보이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이 기후위기에 대응해 에너지 체계를 녹색 경제로 전환하고 수소경제 선도도시로의 도약을 위해 논산시 등과 협력한다.

롯데건설은 10일 충청남도 논산시청 대회의실에서 환경부, 충청남도, 논산시, 현대차증권과 수소경제도시 전환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한정애 환경부장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황명선 논선시장,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 최병철 현대차증권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에너지 전환과 수소경제가 밑바탕이 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유기적 협력을 약속했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수소충전소 ▲스마트팜 ▲자원재활용수소생산 등 에너지 기반시설을 조성해 논산시에 친환경 수소경제 생태계를 만들고 신기술 개발에도 속도를 높여 에너지 혁신을 이뤄낸다는 것이다.

롯데건설은 기술검증, 설계, 사업비와 운영비 적정성 검토와 에너지 기반시설 시공을 맡는다.

하석주 대표이사는 "에너지 자립과 전환을 위한 다양한 기술적 시도에 대한 포괄적 검증과 수소경제 기반 구축에 꼭 맞는 설계와 사업운영을 통해 지역과의 파트너십에 실효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정애 장관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지자체와 민간의 실천 의지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충남 남부권의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첫 걸음이 논산시에서 이뤄지게 돼 무엇보다 뜻깊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환경부와 충청남도 그리고 큰 투자를 결심한 롯데건설과 현대차증권에 감사하며 오늘의 이 자리가 대한민국의 탄소중립에 기여하고자 기업과 지역이 머리를 맞댄 선도적 모범사례로 남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10 14:39:5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