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재명 "코로나 쓰나미 마음 준비·대비해야…원천봉쇄 불가능"
  • 기사등록 2020-04-04 15:53:37
기사수정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달 20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 대응 긴급 추경예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코로나19 감염 쓰나미에 마음의 준비를 하고 실질적인 대비를 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는 방역당국의 전례 없는 대처에도 불구하고 감염속도가 너무 빠르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 지사는 "신속하고 강력한 초기 대응으로 그래프누르기(Flatting Graph)에 어느 정도 성공하고 있다"며 "그러나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감염병에 대해 우리나라만 감염을 원천봉쇄하는 것은 가능한 일도 아니고 성공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감염병 대응은 초기엔 뿌리를 뽑는 봉쇄정책을 추구하지만 봉쇄가 불가능한 경우에는 확산감소와 피해최소화라는 완화전략으로 옮겨갈 수밖에 없고 우리는 이미 완화전략으로 무게중심을 옮겼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독일 인구의 40~70%가 감염될 수 있다는 메르켈 총리의 발언이나, 인구의 60% 이상이 감염되어야 수그러들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우울한 전망을 무책임한 비관으로만 치부해도 안 되고, 미국과 유럽의 감염확산 상황을 외면한 채 '우리만 피해갈 수 있다'고 과신해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우리의 노력으로 일정 정도 감염확산을 저지하고 급격한 감염폭발을 지연시켜 온 것은 세계가 인정하는 성과"이지만 "글로벌 시대에 우리를 둘러싼 국제적 환경은 결코 독야청청을 허용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지사는 "방파제를 열심히 쌓아 파도를 막아왔지만, 이제 방파제로 감당할 수 없는 쓰나미가 몰려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추적조사가 불가능한 감염이 늘고 있고, 수도권 감염의 절반이상을 입국자들이 차지하지만 입국자의 90% 이상이 우리국민인데다 국제관계를 단절하고는 살아남을 수 없는 것이 우리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지나친 비관도 옳지 않지만 지나친 낙관도 경계해야 한다. 특히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는 최후보루인 행정은 언제나 최악을 대비해야 한다"며 "제거하고자 했지만, 치료약과 백신이 개발될 때까지 상당기간 코로나19와 강제동거를 피할 수 없을 것 같다"고 전했다.


끝으로 이 지사는 "도민 여러분, 이 난관을 함께 이겨낼 수 있도록,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물리적 거리는 두되 사회적 연대의 제고를 부탁드린다"며 "경기도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여 중환자실을 포함한 의료시스템을 철저히 확보하고 경제적 피해 최소화 및 도민 삶의 안정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준비를 하겠다"고 당부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4-04 15:53:3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