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 “정대협 30년 민낯 밝힐 것” - 오늘(1일) 강화도서 기자회견
  • 기사등록 2020-06-01 11:18:19
기사수정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는 1일 인천 강화군에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사퇴와 정의기억연대 해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사진은 지난달 29일 윤 의원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연 회계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일본 위안부·강제징용 피해자와 유가족 단체인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가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30년의 민낯을 밝히겠다”며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정대협과 정의연에 대한 의혹이 제기될지 주목된다.


유족회는 1일 오후 2시 인천시 강화군 선원면 알프스 식당에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사퇴와 정의기억연대 해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한다고 지난 31일 밝혔다.


유족회는 “지난 30년간 위안부 문제를 악용한 윤미향은 사퇴하고, 목적을 이탈하고 또 하나의 시민권력이 된 정대협은 즉각 해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족회는 정부를 향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낼 것으로 보인다. 유족회는 “문재인 정권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다 죽기 전에 희생자 전체 문제를 즉시 해결해야 한다”며 “(일본은) 위안부를 비롯한 피해 희생자들에게 직접 사죄하고 전체 희생자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목소릴 높였다.


앞서 윤미향 민주당 의원은 지난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의연 부정회계 의혹, 안성 쉼터 고가매입 의혹 등에 대해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한편, 유족회는 지난 1973년 태평양전쟁 때 일본에 의해 동원된 군인, 강제징용자, 위안부 피해자와 유가족들이 결성한 단체로 지난 1994년 사단법인으로 등록됐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01 11:18:1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