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풀영상] 이낙연, "추석에 몸 대신 마음만 보내는 ‘선물보내기 운동' 하자"
  • 기사등록 2020-09-08 17:35:07
기사수정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추석 연휴 기간에 이동을 자제하는 대신 '추석 선물 보내기 운동'을 하자고 제안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확진자가 좀처럼 아래로 내려가지 못하고 있다”며 “올 추석은 이동을 자제하자는 부탁을 드린 바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추석이 너무 삭막하고 쓸쓸해질 것 같아 몸이 못 가는 대신 선물로 마음을 보내자는 ‘추석 선물 보내기 운동’을 대안으로 부탁 드린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를 위해 "온누리 상품권 구매 한도와 할인율을 높여 특별판매하겠다"며 종이상품권의 구매 한도를 현행 월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할인율을 5%에서 10%로 높이겠다고 말했다. 모바일 상품권의 구매한도도 7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올리되 할인율은 10%로 유지한다고 덧붙혔다. 


또 "회사가 명절이나 경조사에 사원에게 주는 비용의 비과세 한도를 연간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늘리는 쪽으로 정부와 협의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지방자치단체별로 운영되는 지역 화폐의 소득공제를 늘리고 캐시백 폭을 확대하는 방안, 지자체와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를 연계한 각종 판촉 행사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몹시 위축돼있는 전통시장과 수해로 시름 잠긴 농축어민께도 위안을 드렸으면 한다”며 “정부 부처, 공공기관, 경제단체들도 동참해주실 것 부탁드린다”고 덧붙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08 17:35:0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