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추미애 "제보 당직사병의 오해나 억측"..의혹 전면부인 - 대정부질문서 의혹 전면부인
  • 기사등록 2020-09-15 09:18:45
기사수정

추미애 법무부 장관. (뉴스케이프 자료사진)[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4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아들인 서모씨의 군복무 특혜 의혹들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며 전면 부인했다. 아들의 병가연장에 직간접적으로 개입했는지 여부 및 평창동계올림픽 통역병 선발 청탁 의혹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야당의 자진사퇴 요구도 일축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추 장관 부부가 민원을 넣었다는 의혹에 대해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한 사실이 없다"고 답했다.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였던 추 장관이 자신의 보좌관에 지시해 군에 민원을 넣었다는 지적과 관련해선 "보좌관에 전화를 시킨 일이 없다"고 재차 말했다.

 

추 장관은 "아들이 본인이 아프니 스스로 진단서를 떼고, 이메일로 군에서 요구하는 서류들을 직접 보내 다 처리한 것"이라면서 "보좌관이 해준 것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카투사였던 아들의 용산부대 배치나 평창동계올림픽 통역병 선출 등을 위해 청탁을 했다는 의혹도 모두 부인했다.

 

추 장관은 "아들은 스포츠 경영학을 공부했고, 제가 자식의 실력을 잘 안다. 충분히 해낼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아이다. 굳이 청탁할 이유가 없다"고 선을 그었고, 자대배치 민원 여부에 대해선 "현장에서 난수 추첨으로 이뤄져 청탁 개입 소지가 없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아들 의혹을 첫 제보한 당직사병에 대해 "일방적으로 오해를 하거나 억측을 하지 않았나 싶다"고 주장했다.

 

추 장관은 의혹을 소명하는 과정에서 "아들이 병원에 입원하거나 아파도 제가 병문안도 가보지 못했다", "엄마 역할을 제대로 해준 적이 없다"고 언급하며 울먹이기도 했다. 

 

추 장관은 야당의 자진사퇴 요구와 관련해선 "검찰개혁은 내게 부여된 과제다. 운명처럼 수용해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일축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5 09:18:4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