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이른바 ‘복장 논란’을 불러 일으켰던 빨간 원피스를 15일 다시 입고 국회 본회의에 출석했다. 


류 의원은 이날 오후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이 열린 본회의장에 해당 원피스를 입고 나타났다. 


류 의원은 이날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과거에는 이런 복장을 윤리특위에 회부하느냐 마냐 그런 얘기를 했을지 모르지만 이제는 2020년이다”라며 “이런 복장은 얼마든지 입을 수 있지 않느냐”고 말했다. 또 “언론사 바자회에 원피스를 내놓기로 했다”며 “몇번 못입은 옷이라 아깝기도 하다”고 말했다.


앞서 류 의원은 지난달 4일 국회 본회의 당시 같은 복장을 입고 참석한 바 있다. 류 의원이 이같은 복장을 한 것은 정장·넥타이 등으로 상징되는 국회 복장 관행을 깨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5 23:31:1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