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16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3명 발생했다. 이 중 지역발생 환자수는 105명으로 늘어 다시 100명대로 진입했다. (뉴스케이프 자료사진)

코로나19 신규 확진환자가 113명 추가됐다. 며칠간 두 자릿수를 유지하던 국내 지역발생 환자 수는 105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3명 늘어 누적 확진자가 2만2천504명이라고 밝혔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49명, 경기 24명, 인천 8명 등 수도권이 81명으로 집계됐다. 밖에 전북 5명, 대구와 부산 각 4명, 광주와 경북에서 각 2명씩 발생했다. 

 

서울 송파구 우리교회와 관련해 어제까지 총 10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과 관련해 모두 3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병원발 n차 감염이 확산하고 있다.

 

또, 대전 건강식품 설명회와 경기 이천시 주간보호센터 관련 사례 등 크고 작은 집단감염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

 

방역당국은 가을 이후 밀집도가 높아지는 실내생활이 주를 이루게 되고, 동시에 독감 유행 시기도 앞두고 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계속 실천해달라고 당부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6 15:13:5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