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북 미래형 컴퓨터교육실 모델 구축 학교 확대 -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창의적인 SW 교육 환경 구축 박차
  • 기사등록 2020-09-17 10:54:53
기사수정

경북교육청이 경북 미래형 컴퓨터교육실 구축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라고 17일 밝혔다. (사진=경북교육청 제공)

경북교육청은 컴퓨팅 사고력과 창의융합형 인재육성을 위해 경북 미래형 컴퓨터교육실 구축을 확대한다고 17일 밝혔다.

 

미래형 컴퓨터교육실은 따라하기 식의 컴퓨터 기능을 익히는 데스크톱 컴퓨터교육실 환경에서 벗어나 학생들이 자유롭게 활동하며 창의성과 문제해결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소프트웨어 교육 환경 기반을 조성한다.


17일 구미 진평중학교 미래형 컴퓨터교육실 구축 운영 결과 보고를 시작으로 올해 초 2개교, 중 4개교 총 6개교를 시범 구축하고, 2021년에는 초 17개교, 중 7개교, 고 4개교 총 28개교에 확대할 예정이다.


경북 미래형 컴퓨터교육실 모델은 ▲컴퓨터교육실 바닥 및 벽면 환경개선 ▲노트북, 태블릿 활용을 위한 무선환경 구축 ▲언플러그드, 모둠활동이 가능하도록 이동식 책상, 의자 교체 ▲다양한 교육활동 공간 재창출 ▲화면터치, 판서가 가능한 단초점 빔프로젝트 활용 등을 구축·제공한다.


구축 이후 미래형 컴퓨터교육실은 ▲여러 교과와 정보교과간 소프트웨어 융합 수업 ▲다양한 학생활동 중심의 교육활동 ▲언플러그드, 피지컬컴퓨팅, 코딩 등 다양한 소프트웨어교육 프로그램 운영 ▲AI(인공지능), 머신러닝 등 최신 핵심기술 교육 컨텐츠 제공에 활용된다.


경북 미래형 컴퓨터교육실을 최초로 구축한 구미 진평중학교 유인하 교장은 "앞으로 다양한 소프트웨어 교육과 AI(인공지능) 교육 프로그램 운영으로 학생들의 소프트웨어 교육의 장으로 제공하고, 컴퓨팅사고력과 협업이 가능한 창의융합형 미래인재 양성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임종식 교육감은 "컴퓨터교육실의 효율적 공간 분할과 협력적 학습 공간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창의적인 SW 환경을 수용하고 교육할 수 있는 경북 미래형 컴퓨터교육실이 미래 컴퓨터교육실의 표준 모델로 도내 전 학교에 확립될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7 10:54:5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