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상북도, 청춘남녀 만남 주선한다 - 9.19~10.31, 청춘남녀의 (동)행으로, (아)름다운 인연, 첫 (리)이야기 - 요리, DIY공방, 스포츠 등 동아리 활동으로 자연스러운 만남 지원
  • 기사등록 2020-09-17 14:52:13
기사수정

경상북도는 인구보건복지협회 대구경북지회와 함께 청춘남녀 56명을 대상으로 청년의 날인 9월 19일부터 두 달간 ‘청춘남녀 만남지원(동아리)’사업을 추진한다.


‘청춘남녀 만남지원(동아리)’사업은 취업 등 현실적인 여건으로 이성을 만날 기회가 적은 미혼 남녀를 대상으로 포항, 구미, 경산, 의성 등 권역별로 1개씩 동아리 활동을 지원하며, 2030세대들의 선호도가 높은 요리, DIY공방, 스포츠, 수제맥주공방 등을 중심으로 4개 동아리를 운영해 자연스러운 만남의 기회를 제공한다.


경북도는 지난해 봄, 가을에 ‘청춘남녀 만남-DAY’행사를 개최해 참가자 55쌍 중 25커플이 탄생하는 성과를 거뒀다. 참가자의 절반에 가까운 커플을 만들어냈지만 지속적인 만남으로 이어지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이런 아쉬움을 보완하고자 올해는 2개월간 매주 1회 동아리 활동으로 서로를 알아가는 과정을 통해 꾸준한 인연을 가지면서 결혼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새로운 시도를 선보인다.


올해 첫 시행하는 동아리 모집에서 당초 인원보다 2배가 많은 139명이 신청했으며 직업별로는 공무원, 기업체, 금융기관, 병원, 농업, 학생 등 다양했다. 심사를 거쳐 20대 29명, 30대 27명을 선정해 19일부터 청춘남녀 동아리 활동을 시작한다.


참가자들의 지원동기를 살펴보면 김OO(29세, 남)은 “요리에 흥미를 가지고 있었으며 청춘들의 애정도 싹 틀기를 바라면서 당당히 지원했다”고 말했다. 


김OO(25세, 여)은 “평소 맥주에 관심이 많았으며 지역, 비용 문제로 연애도 미뤘었는데 좋은 취미로 새로운 인연과 함께 하고 싶어 지원하게 되었다”며 동아리 활동에 대한 큰 기대감을 밝혔다.


이원경 아이여성행복국장은 “최근 청년들의 결혼에 대한 가치가 상대적으로 약해지고 있으며 미혼과 만혼이 점점 늘고 있는 추세이지만, 경북의 미래인 청년들이 소중한 인연으로 행복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결혼 친화적 분위기와 사회인식개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7 14:52:1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