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여야 4차추경 합의...통신비 ‘선별지원' 결론 - 16~34세와 65세 이상만 지원, 돌봄비는 중학생까지 확대
  • 기사등록 2020-09-22 16:42:58
기사수정

여야 원내대표가 22일 오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7조8천억원 규모의 4차 추경안에 대해 합의했다. (뉴스케이프 자료사진)[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여야는 22일 4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논란이 된 전국민 통신비 2만원 지급은 선별지원으로 결론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7조8천억원 규모의 4차 추경안을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했다.

 

민주당이 주장해온 전국민 통신비 2만원 지원은 16~34세와 65세 이상에 한해서만 선별지원을 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5천300억원 삭감되는 통신비 관련 예산은 국민의힘 요구를 수용하는 데 쓰기로 했다.

 

여야는 이날 만나 초등학생 이하 자녀를 대상으로 했던 돌봄비 대상을 중학생까지 확대, 15만원씩 지급하는 데 사용하기로 했다.

 

국민의힘이 주장해온 전국민 독감백신 접종과 관련해선 의료급여수급권자 70만명과 장애인연금수당수급자 35만명 등 취약계층 105만 명을 대상으로 무상 예방접종을 위한 예산을 증액하기로 했다.

 

아울러 코로나19 백신 확보와 관련해선 전국민 20%인 1천370만명에 대한 백신 물량 확보를 위해 예산을 증액하기로 했다.

 

또한 당초 정부가 지원대상에 배제해 논란을 빚었던 유흥주점, 콜라텍, 법인택시 운전자들에게도 지원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유흥주점-콜라텍에 대해선 소상공인 희망자금 200만원을 지급하고, 법인택시 운전자에게도 특별지원을 하기로 했다.

 

여야 원내대표는 이번 추경안 처리 합의를 놓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에게 긴급하게 지원을 하기 위한 추경안을 합의로 처리할 수 있게 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신속한 처리에 합의해준 국민의힘 측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번 4차 추경에 여야 간 원만한 합의로 통과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에게 큰 도움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22 16:42:5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