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문경시 신기동 영강변에 분홍빛 핑크뮬리가 만개했다. (사진=문경시 제공)

문경시 신기동 영강변에 분홍빛 핑크뮬리가 만개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에게 가을의 정취를 물씬 느끼게 해주고 있다.


문경시(산림녹지과)는 작년과 올해에 걸쳐 신기제2산업단지 영강변 8,900㎡부지에 핑크뮬리 10만여본을 식재하고 산책로 조성과 함께 쉼터정자와 운동기구 등 편의시설을 설치했다.


핑크뮬리는 벼과에 속하는 식물로 우리말로는 ‘분홍 쥐꼬리새’라 불리며, 다년생 잔디의 일종으로 빛이 잘 드는 곳에서 자란다. 여름에는 녹색을 띠고 가을에는 분홍색으로 변하는데 9월부터 11월 사이에 절정을 이룬다.


김동영 산림녹지과장은 “핑크뮬리 꽃길을 걸을 때에는 반드시 마스크 착용과 관람객 간 거리두기를 당부한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이 분홍빛 핑크뮬리 꽃길을 거닐며 잠시나마 지친 몸과 마을을 달래고 가을의 정취를 느꼈으면 한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3 10:29:1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