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북교육청, 인터넷·게임·스마트폰 과의존 치유 프로그램 운영 - - 맞춤형 상담과 치료지원 통해 과의존 학생 정신 건강 증진
  • 기사등록 2020-10-13 11:05:20
기사수정

경북교육청이 학생들의 인터넷·게임·스마트폰 과의존 예방을 위한 집단상담 치유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사진=경북교육청 제공)

경북교육청은 지난 5일부터 오는 12월까지 학생들의 인터넷·게임·스마트폰 과의존 예방을 위한 집단상담 치유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학생들의 인터넷·게임·스마트폰 과의존 문제를 조기 발견해 맞춤형 상담과 치료지원을 통해 학생 정신 건강 증진과 개인적·사회경제적 손실을 방지하기 위함이다.


집단상담 치유프로그램을 위해 지난 7∼8월 도내 93개 중학교 2학년 1만860명을 대상으로 인터넷·게임·스마트폰 과의존 예방을 위한 사전 선별검사를 했다.


인터넷‧게임‧스마트폰 과의존 사전 선별검사 결과 관심군과 고위험군으로 선별된 학생 중에서 학생‧학부모가 동의한 도내 중학교 2학년 258명이 이번 집단상담 치유프로그램에 참가한다.


학교별 참여 인원을 고려해 4~5명씩 집단을 구성해 상담자를 배정한다. 배정된 상담자는 학생들의 심리 특성 파악을 위한 심리검사를 한 후 총 16회기(8주)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효과와 만족도 평가를 한 후 프로그램을 종결한다.


김종윤 창의인재과장은 “집단상담 프로그램 진행 과정에서 심한 우울감 등이 확인된 학생들에 대해서는 개인상담이나 병원치료에 대한 연계도 진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3 11:05:2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