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국회사무처 제공)[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6일 자신을 향한 사퇴 요구가 높다는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에 발언데 해 “의원님도 장관 한번 해보십시오”라며 받아쳤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이날 오전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직무 수행을 잘하는 반면, 추 장관은 직무 수행을 못한다는 답변이 더 많은 여론조사 결과를 인용하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했다. 이에 추 장관은 “대단히 송구하고요, 더 잘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장 의원이 “사퇴하라는 데 동의하시느냐”고 하자, 추 장관은 “뭐라고 하겠습니까”라며 사퇴를 거부했다.

 

추 장관은 “(여론조사 수치는) 많은 부분은 장제원 위원님도 많이 가공을 하셨지 않았나 싶다”고 했다. 이에 장 의원은 “가공이요? 여론조사 그대로 나온 거다”고 반발했다.

 

그러자 추 장관은 “군 복무를 충실히 마친 아들에 대해 언론이 한 31만 건 보도를 했다. 그렇게 무차별적 보도를 하고 여론조사를 한다면 저렇겠죠”라고 되받아쳤다. 

 

장 의원이 “알겠다”고 했지만, 추 장관은 “위원님도 장관 한 번 해보십시오”라며 물러나지 않았다.

 

추 장관은 검찰개혁을 놓고도 장 의원과 설전을 벌였다. 장 의원이 “추 장관의 ‘검찰개혁’에 문제가 있다”고 하자, 추 장관은 “장제원 위원님 생각이고요”라며 반박했다.

 

장 의원이 “검찰개혁에 대해 다른 의견을 인정해야 한다. 소통하고 설득하고 공감 능력을 발휘해달라”고 하자, 추 장관은 “위원님도 많이 도와주세요”라며 짧게 답했다. 

 

장 의원 발언이 끝난 뒤 다음 질의 대상자였던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여론조사라고 하는 게 어떤 시점에서 시행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며 추 장관을 옹호하기도 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26 14:22: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