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상] 진영 장관, "옵티머스에 평생 모은 돈…증권사 권유로 투자 부끄럽고 송구"
  • 기사등록 2020-10-26 17:06:05
기사수정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에 거액을 투자한 사실에 대해 재차 사과했다. 옵티머스펀드에 투자한 자금은 진 장관 부부가 평생 모은 돈과 아들의 전세 보증금 등 총 6억원 이라고 밝혔다. 


진 장관은 2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옵티머스 사건에 제 이름이 등장했다는 자체가 너무나 부끄럽고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투자라기보다는 예금 차원에서 증권회사에 돈을 맡겼고, 안전하다는 권유에 투자를 했을 뿐 펀드의 내막에 대해서는 전혀 몰랐다"고 설명했다.


6억원에 달하는 투자금을 마련한 경유에 대해서는 "저희 부부가 평생 모은 돈"이라며 "아들 부부는 미국으로 유학을 가면서 돌려받은 전세 보증금을 투자했다"고 말했다. 


행안부 장관으로서 이해 충돌 여지가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돈이 어디에 투자되는 지 전혀 몰랐기 때문에 이해 충돌 부분은 없다"며 "그럼에도 이해 충돌 여지가 있었다면 내 잘못이고, 잘못한 부분은 시정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진 장관은 최근 사기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에 가족과 함께 총 6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됐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26 17:06:0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