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추미애 “윤석열 정치적 야망 드러낸 뒤 원전 수사 전광석화” - "윤석열 대권행보에 언론의 책임이 굉장히 크다"
  • 기사등록 2020-11-11 15:33:35
기사수정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11일 예산결산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월성원전 1호기 수사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방송 캡쳐)[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1일 월성1호기 조기 폐쇄 의혹 관련 수사가 윤석열 검찰총장이 정치적 야망을 드러낸 뒤 시작된 정치적 목적의 수사라고 직격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예결위 전체회의에서 월성원전 1호기 수사에 대해 "정치적 목적의 수사라는 국민적 의혹이 제기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은 생명"이라며 "선거사무를 관장하는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대선후보 1위라고 하면 국민이 납득하겠느냐"고 비유하기도 했다.

 

그는 나아가 "가장 검찰을 중립적으로 이끌어가야 할 장본인이 정치 야망을 드러내면서 대권 후보 행보를 하는 것에 대해 언론의 책임이 굉장히 크다"며 자신에 비판적인 언론에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그는 월성원전 1호기에 수사에 대해선 "상상력과 창의성으로 끌고 나가는 정책을 검찰이 수사 대상으로 한다는 것은 주권재민이 아니라 주권이 검찰의 손에 놀아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양기대 의원이 "검찰총장이 대전지검에 다녀간 지 일주일 만에 압수수색이 이뤄지고 있는데 조급하고 서두른 것 아니냐"는 지적에 추 장관은 "상당히 이례적인 것"이라고 동의했다.

 

추 장관은 "오늘 이 순간부터 차기 대선주자 1위 후보에 등극하고 국민적 의혹이 제기된다면, 윤 총장이 그냥 사퇴하고 정치를 해야되지 않나 생각한다. 상당히 심각하다"고 강조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1 15:33:3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