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제27차 녹색기후기금 이사회가 우리시각 기준으로 11월 9일 월요일부터 13일 금요일까지 화상으로 개최됐다.

제27차 녹색기후기금(Green Climate Fund, GCF) 이사회가 우리시각 기준으로 11월 9일 월요일부터 13일 금요일까지 화상으로 개최됐다.

 

금번 이사회는 GCF의 첫 재원보충기간 동안의 중장기 운영 방향을 수립하는 ①전략적 계획, ②신규 사업, ③사업결과관리프레임워크 및 ④내년도 예산안 등을 논의했다.

 

GCF는 2020년~2023년간 GCF의 비전·목표와 우선순위를 담은 전략적 계획을 승인했다.

 

전략적 계획은 지난 2019년 11월 제24차 이사회부터 본격적으로 논의를 시작, 수차례에 걸친 소그룹 회의를 통해 이번 이사회에서 채택됐다.

 

승인된 계획은 ①사업발굴 과정에서 개도국의 주도성 확대, ②취약국, 군소도서국(SIDS), 아프리카국가 대상 적응사업 확대, ③민간금융 참여 확대, ④운영 효율성 강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신규사업 승인은 총 16건, GCF 지원액 10.1억불, 총사업비 20.8억불 규모의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변화 적응사업을 신규로 승인했다.

 

특히, 국내기관(APEC기후센터)이 참여하는 '태평양 군도국가 기후정보체계 강화 사업'이 승인됐다.

 

동 사업은 태평양 5개 도서국가를 대상으로 기후 관측·감시·예보 체계를 강화하고 정보서비스 제공을 위한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APEC기후센터는 세부사업 중 지역공동체 역량강화 활동에 참여할 계획이다.

 

이로써 GCF 승인사업은 GCF 사업비 72억불, 총사업규모 232억불 총 159건으로 확대돼 기후변화에 취약한 개도국의 약 4억명이 혜택을 받고 총 12억톤 규모의 온실가스가 감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GCF 사업성과에 대한 체계적 관리를 위해 ‘통합결과관리프레임워크(IRMF)’ 마련안을 논의했다. '통합결과관리프레임워크'는 보다 단순화된 지표를 통해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회복적 발전에 대한 사업의 효과를 체계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틀을 마련하는 것으로, 이번 회의에서 제시된 이사진의 의견을 토대로 추가 보완을 거쳐 차기 이사회에서 채택될 예정이다.

 

아울러, 사업운영 강화 및 인력 증원 등을 위해 2021년 행정예산으로 올해 대비 6.4% 증액된 84백만불을 승인했다.

 

한국정부는 세계 최대의 기후변화 대응기금으로서 GCF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우리 그린뉴딜과의 연계 강화를 통해 국내 기관 및 기업의 GCF 사업 참여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차기 GCF 이사회는 내년 3월 16일부터 19일에 개최된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4 21:57:3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