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 추천위원 위촉식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박진선 기자)[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가 25일 4차 회의를 열었지만 후보 선정에 결국 실패했다.


추천위원인 이찬희 대한변협 회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회의가 종료된 뒤 기자들과 만나 "지난번이랑 똑같다"며 "야당 위원 2명이 최종 동의하지 못하겠다고 해서 더이상 회의 진행이 큰 의미가 없다고 생각해 중단했다"고 밝혔다.


앞서 박병석 국회의장은 23일 여야 원내대표들을 만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추천위의 재소집을 요청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 같은 제의를 받아들이면서 공수처법 개정에서 한발 물러났지만 합의가 안될 경우를 법사위를 열기로 법개정에 나설 방침이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26 09:45: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